홈 "우리 집 아파트 베란다에 천연기념물 '황조롱이'가 찾아와 새끼를 낳았습니다"
"우리 집 아파트 베란다에 천연기념물 '황조롱이'가 찾아와 새끼를 낳았습니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이은희 기자 = 경북 경주 한 아파트 베란다 화분에 천연기념물(323-8호) 황조롱이 가족이 둥지를 틀어 눈길을 끈다.


3일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14일께 황조롱이 한 쌍이 도지동 한 아파트 베란다 난간의 빈 화분에 둥지를 마련했다. 이후 일주일이 지난 21일께 알을 낳고 새끼 5마리를 부화시켰다.


경주 남산 동쪽의 도지동은 도심과 다소 떨어진 곳이다.


현재 황조롱이 부부는 먹이를 사냥해 새끼들에게 먹이는 등 육아에 전념하며 둥지를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시스


매과에 속하는 맹금류가 사람이 사는 곳에 둥지를 튼 것은 드문 일이다.


천연기념물 구조대원 이범석 씨는 "황조롱이는 사람의 손길이나 관심이 닿으면 어미가 둥지를 포기하고 떠날 수 있으니 주의를 요한다"고 전했다.


황조롱이가 머문 아파트의 정해윤 씨는 "우리 가족에게는 행운과 선물이다"면서 "새끼들이 커 둥지를 떠날 때까지 건강하게 지내다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