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무식하면 용감하다"···바이든에 '북미대화' 촉구한 문재인 대통령 비판한 안철수
"무식하면 용감하다"···바이든에 '북미대화' 촉구한 문재인 대통령 비판한 안철수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북미대화 재개를 촉구한 문재인 대통령의 최근 발언을 지적했다.


29일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안 대표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회담 상대가 불쾌감을 느끼기에 충분한 결례에 가까운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한 마디로 남의 집 제사상에 감놔라 배놔라 한 것. 무식하면 용감하다는 말이 생각난다"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최근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하루빨리 북미가 마주 앉는 것이 문제 해결의 가장 중요한 출발점"이라고 촉구한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안 대표는 문 대통령이 중국에 호의적 발언을 하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미중 신냉전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적절한 전략적 발언인지 의문스럽다. 대통령의 눈에 뭐가 씌었든지 아니면 누군가가 잘못된 정보와 판단 자료를 대통령에게 제공하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미중 갈등에 대한 정부의 대응이 안보·경제에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또 문 대통령이 백신 한미 스와프 추진이 차질을 빚자 미국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에 대해선 "정부의 무능과 상황 판단의 오류 때문에 백신 접종 후진국이 된 책임을 백신 생산국의 국경봉쇄와 수출통제, 자국 우선주의로 돌리려는 발언은 냉정한 국제사회 질서를 이해하지 못하는 발언이고 한미관계를 더욱 꼬이게 만들 뿐"이라고 했다.


이어 "더군다나 미국이 백신을 인도를 비롯한 외국에 나누어 주겠다는 계획을 사전에 전혀 파악하지 못한, 사실관계도 틀린 발언으로 무엇보다도 내 탓을 남 탓으로 돌리는 정직하지 못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허접하고 설익은 80년대 운동권 사고로 세계 질서를 바라보고 이해하는 게 아니라, 국제사회의 질서와 흐름을 읽어내는 냉정함, 정보력, 통찰력이 요구된다"라고 일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