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경기도, 취준생들에게 최대 30만원씩 '청년면접수당' 준다
경기도, 취준생들에게 최대 30만원씩 '청년면접수당' 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코로나19로 인해 취업이 어려운 청년들을 위해 경기도가 지원에 나선다. 


27일 경기도는 내일(28일)부터 '2021년도 청년면접수당' 1차 신청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면접수당은 지역화폐로 지급되며 최대 21만원까지 지급됐던 지난해에 비해 올해는 최대 30만원으로 확대된다.


코로나19로 인한 극심한 취업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을 위해 경기도가 회당 면접수당을 3만 5천원에서 5만원으로 올렸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미생'


면접수당은 올해 총 6회까지 지급될 예정이다. 


신청 대상은 신청일 기준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경기도이며 취업 면접에 응시한 만 18세 이상 39세 이하 경기도민이다. 


단, 실업 급여, 청년 구직 활동 지원금 등 다른 지원금 수급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난해 면접을 봤지만 면접수당을 받지 못했던 청년들도 이번 1차 모집 기간에 한해 신청이 가능하다. 이들의 경우, 1회 당 지원금액은 올해 새롭게 책정된 5만원이 아닌 지난해의 3만 5천원이다.


이번 2021년도 1차 청년취업수당 신청 기간은 28일 오전 9시부터 5월 31일 오후 6시까지며, 경기도 일자리재단 플랫폼 '잡아바'에서 신청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