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교육이념서 '홍익인간' 없애려다 비판 쏟아지자 개정안 철회한 민주당 의원
교육이념서 '홍익인간' 없애려다 비판 쏟아지자 개정안 철회한 민주당 의원

인사이트민형배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우리의 교육 이념인 '홍익인간'을 삭제하는 내용을 담은 교육기본법 일부개정안이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에 의해 발의됐다.


이는 즉각 논란이 됐다. 왜 갑자기 단어 하나를 빼느냐는 지적에서부터 혹시 '다른 나라'를 의식하기 때문이냐는 음모론까지 나왔다.


결국 민 의원은 해당 개정안을 철회하기로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22일 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교육기본법 개정안 발의를 철회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민 의원은 홍익인간 삭제는 추상적인 교육이념을 바꾸려는 의도였다고 설명했다. 누구나 알기 쉽도록 바꿔 '민주공화국'이라는 우리 헌법정신에 충실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개혁과 민생 등 현안이 많은데, 굳이 논란을 더해서는 안되겠다"라며 "따가운 비판과 여러 의견 주신 시민들께 송구하고, 다른 동료 의원들꼐 죄송하다"라며 더욱 경청하며 지내겠다고 사과했다.


인사이트청와대 청원 /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


앞서 개정안이 발의되자 각 곳에서 비판·반대·항의가 동시다발적으로 튀어나왔다.


교육 이념에서 홍익인간을 빼자는 건 대체 자신의 뿌리를 '어디'로 생각하느냐는 지적이 나왔다. 헌법 정신 유린과 역사 부정이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일부 시민은 "단군 조선 때부터 내려오는 개념을 거부하려는 것이냐", "홍익인간의 역사가 있으면 안 되기 때문이냐"라며 거세게 비판했다. 


인사이트Facebook '국회의원 민형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