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재인 대통령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 개최, 아직 포기하긴 이르다"
문재인 대통령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 개최, 아직 포기하긴 이르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박혜연 기자, 김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북한과의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 개최와 관련, "아직 포기하기엔 이르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박형준 부산시장과 오찬을 하던 중 '들어보니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께서 한국을 방문한다고 들었는데, (2032년 하계올림픽 개최지로) 호주 브리즈번이 유력하다는 보도가 있었고 해서 이걸(올림픽 개최를) 포기해야 되는 것이냐'는 오 시장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그간 경험에 비추어 보면 막판까지 기다려봐야 되는 것 아니냐. 만약에 이번 도쿄올림픽에 북한이 최종 불참하게 되면 사실상 (공동개최가) 어려운 것이라고 봐야 되겠지만, 아직까지는 북한의 최종선택을 보고 판단하는 것이 좋겠다"며 "북한이 도쿄올림픽에 참여하면 모멘텀이 생길 수 있고 서울-평양 공동 주최도 여지가 남아 있어 현재로선 경합 상태인 것으로 이해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오 시장이 '만약 공동 개최가 성사되지 않으면 (개최지) 순서가 아시아 순서이니 서울이 단독으로라도 올림픽 개최를 추진하는 게 어떻겠느냐'는 물음에 문 대통령은 "공동 개최는 돼야 되는 것이니까 보너스로 생각을 해야 되는 것이고, 안 되면 서울(로) 유치하고 그 이후 평양(북한)을 설득해서 공동 개최하는 것도 검토 가능한 방안"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오 시장은 "일단 서울 유치를 추진하고, 유치가 되면 추후에 평양은 공동 주최하는 쪽으로 설득해 나가겠다. 서울시는 그런 입장을 가져보겠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과의 대화 테이블이 한미 정상회담에서 계기가 만들어질 수 있다"며 "그렇게 되면 올림픽 공동 유치 문제도 가능성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5월 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한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그때까지 포기하지 않아야 겠다. 아직 포기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고 이에 오 시장은 "저는 바흐 위원장에 공을 돌려놓고 있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