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현역 1호 확진자' 민주당 의원 수행비서, 방역수칙 어기고 유흥주점서 놀다 10명 감염시켜
'현역 1호 확진자' 민주당 의원 수행비서, 방역수칙 어기고 유흥주점서 놀다 10명 감염시켜

인사이트

전남 담양군 담양읍 소재 더불어민주당 이개호 의원 사무실 / 뉴시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수행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 전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유흥주점을 방문한 사실이 드러났다.


19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전남 989번 확진자인 이 의원의 수행비서 A씨는 지난 9일 광주 서구 상무지구 소재의 한 유흥주점에 방문했다.


역학조사 결과 A씨와 함께 유흥주점을 방문한 사람은 본인을 포함해 총 5명이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하는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A씨 일행 5명 중 3명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 인한 추가 감염도 이어졌다.


해당 유흥주점의 종업원 3명이 추가 확진된 데 이어 이들의 가족 3명도 연쇄적으로 감염됐다.


확진된 종업원과 대면한 또 다른 손님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A씨 관련 확진자 수는 순식간에 10명으로 늘었다.


방역당국은 A씨 등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모임을 가진 이들과 유흥주점에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한편 A씨는 지난 11일 증상이 발현돼 14일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4일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이튿날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됐다.


이 의원은 현역 의원 중 첫 코로나19 확진 사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