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양모에게 학대 당하는 정인이 영상 틀자 법정은 울음바다가 됐다
양모에게 학대 당하는 정인이 영상 틀자 법정은 울음바다가 됐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16개월 영아 정인이를 학대로 숨지게 한 양부모 재판에서 양모 장씨의 학대 정황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이상주)는 살인 및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받는 양모 장씨와 아동복지법위반(아동학대 등) 혐의로 기소된 양부 안씨의 5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공판에서는 학대로 숨진 16개월 영아 정인이가 장씨에게 학대받는 영상이 공개돼 법정이 눈물바다가 됐다.


검찰은 이날 장씨 부부의 정서적·신체적 학대 정황이 드러난 영상을 상습적 학대의 증거로 제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영상에서 장씨는 일상에서 상습적으로 정인이를 학대했다. 정인이의 목을 잡아들어 올리거나 유모차를 거세게 밀어 벽이나 엘리베이터 등에 부딪히게 했다.


이 밖에도 장 씨는 정인이에게 다리 찢기를 강요하기도 했다. 정인이가 고통 속에 울고 있음에도 손을 잡고 손뼉 치기를 강제하는 모습도 공개됐다.


사망 당일 장씨의 폭행 정황이 담긴 영상도 있었다.


해당 영상에서 장씨는 정인이에게 "잇(eat, 먹어)"이라며 음식을 먹이지만 정인이가 음식을 넘기지 못하고 울먹였다. 이후 장씨는 욕하면서 휴대폰을 든 팔을 거세게 흔들었고 이윽고 울음소리가 들리면서 영상이 종료됐다.


정인이가 고통스러워하는 영상이 공개되자 방청석에서는 한숨과 탄식, 울음이 터져 나왔다.


인사이트생후 16개월 입양아를 학대해 사망하게 만든 혐의를 받는 양모 / 뉴스1


장씨가 복부를 발로 밟아 정인이가 사망했다는 내용의 진단 결과도 나왔다.


이정빈 가천대 의과대학 법의학 석좌교수는 감정서를 통해 "장씨가 맨발이나 양말로 2회 이상 발로 (정인이 복부를) 밟아 각기 다른 충격으로 췌장과 장간막이 절단·파열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감정서에 따르면 정인이는 얼굴부터 팔 다리까지 온몸에 성한 곳이 적었다.


한편 결심 공판은 오는 14일에 열린다. 검찰은 이날 불출석한 이 교수에 대한 증인신고·증거조사·피고인신문을 마친 뒤 최종의견과 함께 구형량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1심 선고는 오는 5월 중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