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10살 조카 '물고문'한 이모 부부가 조카 사망 3시간 전 찍은 영상
10살 조카 '물고문'한 이모 부부가 조카 사망 3시간 전 찍은 영상

인사이트MBC '뉴스투데이'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10살짜리 조카에게 엽기적인 학대를 범하고 물고문까지 했던 이모 부부.


그들이 아이를 학대하는 장면을 직접 촬영까지 한 것으로 드러나 공분을 사고 있다.


8일 MBC '뉴스투데이'에서는 이모 A(34)씨와 이모부 B(33)씨가 조카 C양을 학대했을 당시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사망하기 약 3시간 전 촬영한 영상이었다.


인사이트MBC '뉴스투데이'


하의를 벗을 채 무릎을 꿇고 있는 아이는 눈 주변과 팔 곳곳이 멍들어 있다.


영상에서 A씨는 조카에게 "손 올려. 오늘은 딱 그만큼 올라가니?"라고 말했다.


공포에 질린 조차는 팔을 올리려 하지만 잘 올라가지 않아 당황한 모습이다.


공소장에는 영상 이후에 잔혹한 물고문이 행해졌다고 담겼다.


인사이트살인죄 적용된 조카 학대 이모 / 뉴스1


이모는 욕조에 물을 받아 조카의 양손을 뒤로 모으고, 보자기와 빨랫줄로 묶었다. 다리까지 비닐로 묶은 A씨는 조카의 머리를 욕조에 넣었다 빼기를 수차례 반복했다.


약 50분간 지속된 물고문에 조카는 정신을 잃었고 결국 깨어나지 못했다.


지난 1월에는 조카에게 강아지 변까지 먹게 했다는 이들. 학대 장면을 담은 영상은 20여 개 정도로, 직접 촬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럼에도 이들은 재판에서 조카를 살해할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Naver TV 'MBC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