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투표함에 붙은 '특수' 봉인지 떼어내다 경찰에 붙잡힌 남성
투표함에 붙은 '특수' 봉인지 떼어내다 경찰에 붙잡힌 남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50대 남성이 투표함에 부착된 특수 봉인지를 떼어내다 경찰에 붙잡혔다.


7일 경찰은 오전 9시 30분경 서울 마포구 아현동의 한 아파트 내 투표소에서 투표를 하던 남성 A씨가 투표함에 붙어있던 특수봉인지를 떼어내다가 적발됐다고 전했다.


투표용인지는 투표함을 무단으로 여는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투표함을 봉인해두는 용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A씨는 현장에서 곧장 경찰서로 연행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봉인지가 제대로 부착돼 있는지 확인하려다 떼어낸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봉인지가 훼손된 투표함은 선거관리위원회 규칙에 따라 해당 선관위에서 투표록에 따른 투표관리 상황과 투표관리관, 투표참관인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당하게 수거된 투표함인지를 판단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투표함은 투표 시작 전과 후 모두 투표참관인이 지켜보는 가운데 앞·뒷면이 봉인된다. 투표함이 개표소로 이송될 때 역시 투표참관인이 동행한다.


한편 이 밖에도 부산에서는 술에 취해 투표소 출입문을 부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히는 일이 발생했다.


그는 술에 취한 채 "취직이 안된다"며 소란을 피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측은 건물 출입구는 선거용품에 해당되지 않아 선거방해죄로 처벌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