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비행기서 마스크 안 쓴 2살 아이 일가족 '강제 하차'···잠시 후 반전이 일어났다
비행기서 마스크 안 쓴 2살 아이 일가족 '강제 하차'···잠시 후 반전이 일어났다

인사이트Twitter 'disclosetv'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마스크 착용을 거부했다가 강제 하차 당한 2살 어린아이 승객과 가족. 승무원의 정당한 요구였지만 잠시 후 반전이 일어났다.


지난 5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NewYork Post)' 등 외신은 올랜도에서 뉴욕으로 가는 스피릿 에어라인스(Spirit Airlines) 여객기에서 소동이 벌어졌다.


한 승무원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어린이 승객과 그 가족에게 하차 요구를 한 것이다.


당시 두 살 소녀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엄마의 무릎에 앉아 음료를 마시고 있었다. 


인사이트Twitter 'disclosetv'


하지만 아이의 부모는 다른 좌석에 앉은 어린이 승객 한 명도 마스크를 쓰지 않았고, 아이가 마스크를 답답해한다고 설명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어려운 장소일 경우 2세 이상은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승무원은 이같은 이유로 하차를 요구했고, 지시에 따라 남편 및 임신한 아내, 두 살짜리 딸과 자폐가 있는 아들은 모두 비행기에서 내려야 했다.


남편은 "조종사와 다른 승객들은 모두 괜찮다고 하는데, 유독 괜찮지 않은 아프리카계 미국인(승무원) 한 명이 있다"고 말하면서 비행기에서 내렸다.


인사이트Twitter 'disclosetv'


반전은 그 다음이었다. 비행기에서 내렸던 일가족 승객은 잠시 후 다시 탑승하고 하차를 요구한 승무원이 비행기에서 내리게 된 것이다.


알고보니 비행기에서 내린 일가족은 공항 게이트에서 대기 중이던 경찰로부터 주의를 받고 가족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노력한다는 약속을 후 재탑승할 수 있었다.


반면 승무원은 이륙 직전 비행기에서 내렸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Daily Mail)'에 따르면 해당 승무원은 경찰들과 함께 공항을 빠져나갔다고 한다.


그러나 스피릿 에어라인스 측은 "갑작스러운 일정 변경으로 승무원 교체가 있었다"면서 "현지 경찰은 이 일에 적극 개입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