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선거운동 마무리한 고민정 "몸도 마음도 성한 곳 없어···최선 다했다"
선거운동 마무리한 고민정 "몸도 마음도 성한 곳 없어···최선 다했다"

인사이트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그동안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를 지원해온 소회를 페이스북에 남겼다. 


7일 재보궐선거 당일인 이날 고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쉼 없이 달렸다. 비가 오는 날은 비를 맞으며, 목소리가 나오지 않을 때는 두 발로"라고 했다. 


이어 "광진의 모든 골목을 다녔고, 새벽부터 늦은 밤 시간까지 두 발로, 유세차로, 전화로 주민들을 만나고 또 만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실 몸도 마음도 성한 곳이 없다"면서 "하지만 최선을 다했기에 후회는 없다"고 했다. 마지막에는 해시태그로 '#합니다박영선'을 붙였다.


인사이트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앞서 고 의원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이라고 불렀다가 논란이 일어 박 후보 캠프 대변인직에서 물러났다. 


하지만 공식 선거 일정을 앞두고 "다만 가만있으라, 아무 말도 꺼내지 말라 하지는 말아달라. 어떤 망신을 줘도 모두 받겠다. 그 비웃음을 참아내겠다"라고 밝힌 뒤 박 후보의 지원 유세를 펼쳤다. 


사전 투표 첫날이었던 지난 2일 고 의원은 투표를 마친 후 엄지에 도장을 찍은 투표 인증 사진을 남겨 질타를 받았다.  


방역 당국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투표 시 비닐장갑을 벗지 말라고 당부한 바 있다.  


인사이트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