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갈비탕 판매 '홈쇼핑 방송' 나왔는데 살 너무 빠져 팬들 안타깝게 한 박수홍
갈비탕 판매 '홈쇼핑 방송' 나왔는데 살 너무 빠져 팬들 안타깝게 한 박수홍

인사이트'홈&쇼핑'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 부부를 횡령 혐의로 고소한 가운데, 홈쇼핑 생방송에 출연했다.


지난 6일 박수홍은 오후 9시 45분부터 생방송으로 진행된 TV홈쇼핑 채널 '홈&쇼핑'에 등장했다.


박수홍은 다소 수척해진 얼굴이었으나 최대한 밝은 목소리로 방송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 박수홍은 자신의 이름을 건 갈비탕을 판매했다. 판매를 위해 나온 방송인만큼 친형과 관련한 언급은 없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홈&쇼핑'


박수홍은 자신이 판매하는 갈비탕을 직접 시식하면서 "요즘 저녁에 추운데 속이 따뜻해진다"라는 멘트도 덧붙이는 등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였다.


주문이 폭주하자 박수홍은 "여러분들이 알아주시니까 정말 감사하다. 정말 잘 만들었다"면서 "착한 뼈없는 갈비탕, 수작업했다. 착한 갈비탕 제목대로 열심히 살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생방송 25분을 남겨두고 매진 소식이 전해지자 박수홍은 "정말 힘 받아 갑니다. 고맙습니다. 열심히 살겠습니다"라며 시청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 5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친형 부부를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현재 박수홍은 SBS '미우새'에서 어머니와 함께 잠정 하차하는 등 방송 출연을 취소하거나 자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