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 '학교 폭력' 폭로자 고소한다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 '학교 폭력' 폭로자 고소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약 두 달 만에 침묵을 깬 이재영, 이다영 자매의 첫 행보는 '강경 대응'이었다.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과거 학교폭력 피해자를 고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폭로 내용에 틀린 사실이 많아 피해가 크다는 것이 이유였다.


5일 '채널A'는 구단 측과 만난 쌍둥이 자매가 학교폭력 논란에 대한 법적 대응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뉴스1


보도에 따르면 자매는 피해자를 만나 잘못된 사실을 바로잡으려 했지만 연락이 끊겨 답답함이 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맞는 부분은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지만 실제 하지 않은 일도 포함돼 피해가 크기 때문에 오해를 바로잡으려 소송을 준비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된 증거 수집은 이미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쌍둥이 자매는 지난 2월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였다. 구단 측은 자매에게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고 대한민국배구협회는 국가대표 자격을 무기한 박탈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