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벚꽃' 만개해 분홍빛으로 물든 롯데월드 어드벤처 근황
'벚꽃' 만개해 분홍빛으로 물든 롯데월드 어드벤처 근황

인사이트Instagram 'happylotteworld'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롯데월드 어드벤처가 화사한 분홍빛으로 물들었다. 4월 봄을 맞아 벚꽃이 만개했다.


다만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석촌호수가 통제되고 있는 만큼 롯데월드 측은 안방에서도 벚꽃을 즐길 수 있는 랜선 벚꽃축제 '롯타와 봄'을 진행하고 있다.


석촌호수 벚꽃축제는 동호와 서호 산책로 약 2.5㎞ 심어진 1,000그루의 벚나무가 선사하는 대표적인 봄철 축제다. 매년 수백만명이 방문했으나, 지난해부터 코로나19 확산으로 제한 시행되고 있다.


이에 따라 롯데월드타워는 공식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으로 생생한 봄을 느낄 수 있는 벚꽃 콘텐츠를 제공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appylotteworld'


석촌호수 벚꽃을 제대로 즐기지 못하는 방문객들을 대신해 롯데월드타워 SNS 캐스터들이 랜선 벚꽃 산책 경험을 공유하고, 따스한 봄에 어울리는 비대면 벚꽃 버스킹 공연도 진행한다.


버스킹 공연은 감미로운 목소리를 가진 10CM 권정열과 악뮤가 비대면으로 사전 녹화해 롯데월드타워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4월 10일 저녁 9시에 공개할 계획이다.


롯데월드타워는 석촌호수 통제 기간 현장을 방문한 이들의 아쉬움을 덜기 위해 초대형 미디어 큐브에서 'Blooming Hope(봄날의 희망)'를 주제로 새롭게 피어나는 희망을 상징하는 벚나무 미디어아트도 연출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appylotteworld'


타워 앞 아레나 광장에서는 벚꽃 장식물과 분홍색 벤치 등을 활용해 봄을 즐길 수 있는 포토존을 운영한다.


봄 시즌을 맞이해 단지 내 운영사들도 다양한 프로모션을 선보인다.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서울' 81층에 위치한 STAY 레스토랑은 4월 한 달간 미쉐린 3스타 쉐프 야닉 알레노가 제안하는 'Cherry Blossom 스페셜 런치' 메뉴를 선보인다.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와 '아쿠아리움'은 4월 11일까지 월드몰(마트, 시그니엘 호텔, 에비뉴엘, 하이마트 포함) 3만원 이상 당일 구매 영수증을 제시하면, 오후 5시 이전 최대 70% 할인된 금액인 평일 1만원, 주말 1만5000원으로 입장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