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박영선 후보 "서울시장되면 19~24세 청년들 대중교통 40% 할인해 주겠다"
박영선 후보 "서울시장되면 19~24세 청년들 대중교통 40% 할인해 주겠다"

인사이트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 뉴스1


[뉴스1] 권구용 기자, 이준성 기자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일 서울 선언 8번째 정책으로 "19세에서 24세 이하 청년에게 서울청년패스를 발급해서 버스와 지하철을 대폭 할인된 금액으로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서울 양천구 목동역 근처에서 집중유세에서 "청년 교통지원을 위해 서울청년패스 제도를 도입하도록 하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청년은 주거비가 높은 역세권 지역에 사는 게 많이 힘들다"라며 "약 40% 할인된 요금으로 이용이 가능한 정액권을 청년에게 발급해서 청년 교통지원을 약속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시장이 되면 수년째 국회 상임위에서만 논의되고 있는 약 3,700억 원 정도 되는 무임승차비용 보전 문제를 중앙정부 설득해서 반드시 관철시키겠다"고도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와 함께 박 후보는 이날 오전 8시 서울 마포구 합정역을 찾아 출근인사를 한 후 은평구의 한 사회적 기업을 방문해 결식이웃을 위한 도시락을 운반하면서 보궐선거 유세 일정을 시작했다.


도시락 포장과 운반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는 "점심을 굶으시는 어르신들의 숫자가 줄지 않고 있고, 무료로 점심을 제공해줬으면 한다는 요구 사항이 많아 그렇게 해드리겠다고 했다"라며 "점심 못 드시는 어르신이 없도록 촘촘히 챙기는 서울시장이 되겠다"고 했다.


또한 박 후보는 오후 12시 30분 용산도시기억전시관을 방문해 내부 관람을 하기도 했다. 


용산도시기억전시관은 용산의 시대별 변천사와 용산참사 관련 자료와 작품의 전시, 용산미군기지 관련 자료를 열람할 수 있는 공간이다. 이 밖에 영등포구와 강서구에서 거리 유세를 하고 TBS라디오 프로그램 출연, SBS TV와 MBC 라디오 연설을 통해 공약과 비전을 알릴 예정이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