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보육원 아이들이 '초밥' 제대로 못 먹어봤다는 말에 초밥집 사장님이 벌인 일
보육원 아이들이 '초밥' 제대로 못 먹어봤다는 말에 초밥집 사장님이 벌인 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저희는 제대로 된 초밥을 먹어본 적이 없어요"


보육원 아이들이 위와 같은 말을 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은 초밥집 사장은 망설임이 없었다.


지난 28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한 초밥집 사장님의 선행 이야기가 담긴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인 초밥집 사장님은 "선행을 눈팅만 해왔는데 본받아 나도 꼭 해야지 마음만 먹다가 드디어 실행에 옮겼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보배드림


사장님은 최근, 보육원 영양사에게 아이들의 슬픈 현실에 대해 전해 들었다고 한다. 아이들이 맛 좋은 초밥을 제대로 먹어본 적이 없다는 이야기였다.


뷔페에서 초새우초밥과 유부초밥 정도만 먹어봤을 뿐이라는 말에 눈물을 흘릴뻔했다고 한다.


딱한 사정을 알게 된 사장님은 53명이 함께 생활하는 보육원에 초밥 75 세트와 돈가스 30세트를 손수 만들어 찾아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단 한 푼의 금전적 이득도 볼 수 없었지만, 사장님은 망설임 없이 초밥을 만들고 돈까스를 튀겼다. 마음은 그저 뿌듯했을 것이다.


사장님은 "사람들의 선행을 보고 배우며 제가 그 선행을 함께 행할 수 있어 뿌듯하다"라면서 "아내와 후원이나 기부 쪽에 마음이 잘 맞는다.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후원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