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내년부터 '호텔'에서 일회용 어메니티 사용 금지된다
내년부터 '호텔'에서 일회용 어메니티 사용 금지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정부가 일회용품 퇴출 움직임을 가속화함에 따라 숙박업계도 그에 맞춰 발빠른 움직임에 나섰다.


31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롯데호텔이 운영하는 비즈니스호텔 브랜드인 롯데시티호텔과 L7호텔은 일회용 어메니티를 대체할 300ml 용량의 대용량 샴푸 용기를 주문 제작했다.


이는 환경부가 내년부터 도입하는 일회용품 사용규제에 따른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내년부터 50실 이상의 숙박업소에서는 일회용 위생용품을 무상 제공할 수 없게 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에 따라 호텔은 일회용 비누를 액체형 비누로 바꾸고 샴푸·컨디셔너·바디워시·로션은 다회용 대용량 용기에 담아 놓는 것으로 대체할 방침이다.


다른 숙박업소에 비해 5성급 특급호텔의 고민은 더 크다.


샴푸·바디워시 등 일회용 어메니티가 고객이 호텔을 결정하는 데 큰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고급 브랜드 어메니티를 원하는 고객의 기대를 저버릴 수 없는 만큼 5성급 특급호텔은 대용량 용기를 고급화하거나, 고급 브랜드와 협의해 대용량 제품을 공급받는 방안 등을 모색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샴푸와 바디워시 등을 대용량 용기로 바꾸는 방안을 검토 중인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측은 "각 호텔과 리조트 지리적 특성과 브랜드 가치를 고려해 대용량 제품을 맞춤형으로 설정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여러 5성급 특급호텔은 고객이 객실에 비치된 일회용품을 기념품으로 가져가지 못하게 되는 만큼 욕실 내부에 "환경을 위해 일회용품 대신 대용량 제품을 비치했다"는 안내문을 두는 방안도 함께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호텔업계 관계자는 "정부 규제 계획이 2019년 처음 나왔을 때만 하더라도 '특급호텔에 어떻게 대용량 샴푸를 들여다 놓느냐'라는 반발이 나왔다"면서도 "지금은 때마침 경영계 전반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화두로 떠오르면서 일회용품 퇴출은 대체로 수긍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