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신라면·짜파게티·새우깡' 만든 농심 신춘호 회장 향년 92세로 별세
'신라면·짜파게티·새우깡' 만든 농심 신춘호 회장 향년 92세로 별세

인사이트신춘호 농심 회장 / 사진 제공 = 농심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농심의 창업주 율촌(栗村) 신춘호 회장이 영면에 들었다.


27일 농심에 따르면 1930년 12월 1일생인 신 회장은 지병으로 인해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서 차려지며 발인은 오는 30일이다. 장지는 경남 밀양에 있는 선영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은 1965년 농심을 창업해 신라면과 짜파게티 등 국민의 사랑을 받은 제품을 개발하면서 한국의 '라면왕'으로 불린 인물이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그중 대표적인 제품은 '신라면'이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신라면'은 한국인 입맛에 맞게 얼큰한 라면이라는 이미지와 농심의 오너로서의 자존감을 걸었다는 의미를 부여하기 위해 본인의 성씨인 메울 신(辛)자를 적용해 탄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은 제품 포장부터 디자인까지 하나하나 신경 썼고 오늘날 신라면은 전세계 100여 개국에 수출돼 한국 식품의 외교관으로 인정받고 있다. 


짜파게티 또한 신 회장이 스파게티처럼 짜장소스에 면을 비벼 먹는다는 방법에 착안해 이름을 지은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한편 농심은 지난 25일 56년간 회사를 이끌어온 신 회장이 이번 주총에서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신 회장의 장남인 신동원 부회장이 경영 최일선에 나서며 2세 경영을 본격화한다. 


신 부회장은 1997년 농심 대표이사 사장에 오른 데 이어 2000년에는 부회장으로 승진하며 사실상 농심 경영을 맡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