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IMF 이후 최악 취업난에 산에서 나뭇가지 줍는 일자리 만든다는 정부
IMF 이후 최악 취업난에 산에서 나뭇가지 줍는 일자리 만든다는 정부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도무지 끝날 기미를 보이지 않는 코로나19에 고용난 또한 심화되고 있다.


12개월 연속 월별 취업자가 감소하면서 "IMF 이후 최악의 고용쇼크"라는 평가도 나온다.


이러한 가운데 정부가 '산림 일자리'를 대폭 확대할 방침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19일 한국경제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6일 열리는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제19차 회의에서 산림일자리 활성화 방안을 의결 및 공개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지난달 '2050 탄소중립 선언' 달성을 위한 2021년 첫 나무심기 행사에 참석해 참가자들과 붉가시나무를 심는 박종호 산림청장 모습 / 산림청 홈페이지 


이는 정부가 추진 중인 '탄소중립'의 일환이다. 


새로 마련되는 일자리에는 잔가지를 주워 산불을 예방하는 '산림바이오매스수집단', 숲 가꾸기, 산불 예방 등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된다.


산림청의 목표는 오는 2030년까지 연평균 2만 8천 개의 산림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다. 그 중 절반가량인 1만 5천 개의 일자리는 공공일자리로 창출하겠다는 구상이다.


19일 문재인 대통령도 '탄소중립'을 언급하며 "누구도 일자리를 잃지 않고 새로운 시작에 함께할 수 있는 공정한 대전환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문 대통령은 이날 보령 화력발전소에서 개최된 '충남 에너지 전환과 그린 뉴딜 전략 보고' 자리에서 "깨끗한 에너지와 녹색 경제로 일자리를 만드는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고자 한다"며 "2050년 탄소중립을 향한 대한민국 대전환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의 석탄발전을 대체하는 재생에너지 전환은 지역경제에 타격을 주지 않고 아무도 일자리를 잃지 않도록 공정한 방법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는 2025년까지 민관 합동으로 31조 2천억 원을 투자해 23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탄소중립은 온실가스 배출을 최대한 줄이고, 그럼에도 발생한 잔여 배출량은 배출권 구매 등으로 상쇄해 전체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0월에 '2050년 탄소중립 실현' 계획을 수립했고, 지난해 말에 UN에 목표를 제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