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나랑 같이 때렸잖아"…박혜수가 학폭 의혹 부인하자 참다못해 '가해자들'이 직접 나섰다
"나랑 같이 때렸잖아"…박혜수가 학폭 의혹 부인하자 참다못해 '가해자들'이 직접 나섰다

인사이트배우 박혜수 / 뉴시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배우 박혜수가 자신을 향한 '학폭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이와 상반되는 새로운 증언이 나왔다.


이번에는 과거 박혜수와 함께 폭행에 가담했다고 주장하는 가해자들이 직접 나섰다.


4일 세계비즈앤스포츠월드는 박혜수와 함께 피해자를 폭행했다는 가해자 두 사람과의 인터뷰를 단독 보도했다.


가해자 A씨는 "1차 폭행 장소였던 노래방에 박혜수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박혜수가 자신에게 "피해자가 뒤에서 네 욕을 하고 다닌다"며 피해자를 폭행하도록 유도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2차 폭행에는 가담하지 않았으나 놀이터에서 이뤄진 3차 폭행에 가담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3차 폭행 때에도 박혜수가 함께 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3차 폭행 때 저와 박혜수를 포함한 3명이 피해자를 때렸다"면서 "박혜수의 폭행이 없었다고 한다면, 그 자리에 없었던 사람이거나 당사자가 아닌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가해자 B씨도 A씨와 비슷한 증언을 했다. B씨는 자신도 1차 폭행과 3차 폭행에 가담했으며 박혜수의 이간질로 인해 피해자를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배우 박혜수 / 사진 = 인사이트 


B씨는 "박혜수가 (폭행 현장에) 없었다고 하는 말에 절대 동의할 수 없다"며 "3차 폭행 당시 남자애도, 박혜수도 폭행을 가했다"고 말했다. 당시 피해자는 상의의 3분의 1이 피로 젖을 정도로 심하게 폭행을 당했다고도 했다.


같은 날 박혜수의 소속사는 "박혜수의 학교폭력을 주장하는 자들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이미 허위사실을 게시한 주요자들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고,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허위 폭로를 정당화하기 위해 또다시 허위사실을 주장하고 있는 다른 자들에 대해서도 고소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