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AOA 왕따 사태' 당시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가 인스타 스토리에 공유한 노래
'AOA 왕따 사태' 당시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가 인스타 스토리에 공유한 노래

인사이트Instagram 'hyun.joo_lee'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가 그룹 내 따돌림으로 팀 탈퇴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소속사 DSP미디어는 공식입장을 통해 의혹을 부인하며 이현주와 그의 가족에게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런 가운데 과거 그룹 AOA의 왕따 사태 당시 이현주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AOA 탈퇴 멤버 권민아가 그룹 내 괴롭힘을 폭로했을 당시 이현주가 올렸던 스토리 글로 추정되는 캡쳐본이 올라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좌) 당시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 스토리, (우) 이현주 셀카 / Instagram 'hyun.joo_lee'


사진 속에는 '바스 앤 멜로디(Bars & Melody)'의 'Hopeful' 가사가 적혀 있다.


해당 노래는 "너무 외로워요", "어울리려고 노력했어요, 나는 어디에 속해야 하나요?" 등의 가사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이 노래를 쓰면서 정말 많이 울었어요"라는 구절이 마치 이현주의 심경을 대변하는 듯 보인다.


실제로 이 노래는 바스 앤 멜로디가 학교 폭력을 당한 상처와 왕따 피해 경험을 담아 개사한 노래로 알려져 있다.


인사이트DSP미디어


지난 2014년 영국 오디션 프로그램 '브리튼즈 갓 탤런트(Britain's Got Talent)'에서 처음으로 선보여 큰 울림을 준 바 있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이현주가 자신의 따돌림을 암시한 것 아닐까라는 조심스러운 추측을 내놨다.


한편 지난달 28일 이현주의 친동생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그룹 내에서 따돌림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이와 함께 이현주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정황이 담긴 응급실 기록 등을 인증했다.


소속사는 "이현주와 에이프릴 모두를 보호하고자 노력했다. 하지만 이 시간 이후 이현주뿐만 아니라, 이현주의 가족 및 지인임을 주장하며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한 모든 이들에 대해 민·형사상의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