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에이프릴 따돌림 논란에 DSP 측 "이현주 동생 법적 대응 하겠다" 공식 입장
에이프릴 따돌림 논란에 DSP 측 "이현주 동생 법적 대응 하겠다" 공식 입장

인사이트DSP미디어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DSP미디어가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가 그룹 내 따돌림으로 팀 탈퇴를 했다는 의혹을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3일 DSP미디어는 공식입장을 통해 이현주와 그의 가족, 지인의 폭로에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DSP미디어는 "당사는 이현주의 가족과 학창 시절 동급생임을 주장한 인물에 의한 수차례에 걸친 폭로 이후에도,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의무를 다하기 위해 두 차례에 걸쳐 이현주 및 그의 모친과 만남을 가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현주는 본인만의 피해를 주장하며 지극히 일방적이고 사실과 다른 입장문을 요구하였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SP미디어


DSP미디어는 "이현주의 동생이라 주장하는 인물은 3일 새벽 또다시 일방적인 폭로성 게시물을 게재하면서 일말의 대화조차 이어갈 수 없는 상황까지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이현주와 에이프릴 모두를 보호하고자 노력했다. 하지만 이 시간 이후 이현주뿐만 아니라, 이현주의 가족 및 지인임을 주장하며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한 모든 이들에 대해 민·형사상의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현주의 동생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그룹 내에서 따돌림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이와 함께 이현주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정황이 담긴 응급실 기록 등을 인증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