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김치 담그기' 브이로그 찍어 김치 홍보에 나선 각국의 주한 대사관들
'김치 담그기' 브이로그 찍어 김치 홍보에 나선 각국의 주한 대사관들

인사이트초머 모세 헝가리 대사 / YouTube 'Koreanet'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중국이 김치, 한복 등을 자국 문화라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최근 주한 대사들이 직접 김치 담그는 모습을 공개하고 있다. 


지난 21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해외문화홍보원은 설을 맞아 한국 주재 외국 대사관 18곳에 '김치 담그기 꾸러미'를 선물했다.


이들 가운데 주한 헝가리·덴마크·벨기에 대사관이 가족 또는 직원들과 함께 김치를 담그는 모습을 영상과 사진으로 남겨 SNS에 공유했다. 


초머 모세(Dr. Mózes Csoma) 주한 헝가리 대사는 사진의 인스타그램과 트위터에 가족들과 함께 김치를 담그는 모습을 공개했다. 


인사이트아이너 예센 덴마크 대사 트위터


모세 대사와 그의 한국인 아내, 그리고 아들들은 김치와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 


특히 모세 대사는 배추김치, 아내는 갓김치 세 아들은 각각 깍두기, 오이소박이, 백김치를 가장 좋아하는 김치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아이너 예센(Einar Hebogård Jensen) 주한 덴마크 대사는 "김치 양념은 매우니까 눈에 들어가지 않게 조심해야 한다"며 김치를 담근 소감을 전했다. 


또한 "김치 맛을 좋아해 일주일 뒤가 벌써 기다려진다"는 소감과 "김치와 잘 어울리는 음식을 추천해달라"라며 누리꾼들과 소통하는 모습도 보였다. 


인사이트김치 담그는 벨기에 대사관 직원들 / Facebook 'Embassy of Belgium in Seoul'


주한 벨기에 대사관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직원들이 김치 담그는 사진을 공유했다. 


바드르 모하마드 알아와디 주한 쿠웨이트 대사 역시 자신의 친필 서명이 담긴 감사장과 함께 녹차 세트를 한국문화홍보원에 답례로 선물했다. 


박정렬 해외문화홍보원장은 "김치 담그는 문화를 주한 대사관에 소개할 수 있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김치를 알리는 다양한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