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아들 죽인 며느리 심장마비로 죽자 시신이라도 '교수형' 집행해달라 한 엄마
아들 죽인 며느리 심장마비로 죽자 시신이라도 '교수형' 집행해달라 한 엄마

인사이트Facebook 'omid Moradi'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이란에서 이미 숨진 여성이 교수형을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자흐라 이스마일리(Zahra Ismaili, 42)라는 여성이 심장마비로 숨졌지만, 시어머니의 요구에 의해 교수형에 처해졌다고 보도했다.


자흐라의 변호사 오미드 모라디(Omid Moradi)에 따르면 앞서 자흐라는 두 아이의 어머니로 그동안 자신과 딸을 상습적으로 학대해 온 남편에 시달리다 결국 살해했다.


이후 지난 17일 남편 살해 혐의로 그는 교수형이 집행될 예정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그는 자신보다 집행 순서가 빠른 16명의 교수형 장면을 지켜보던 중 의자에 오르기 직전 그 자리에 쓰러졌다. 심장마비였다.


그러자 시어머니는 교도관에게 며느리가 이미 심장이 멈춰 사망한 상태여도 교수형에 처해달라고 요구했다.


시어머니는 교도관에게 "아들을 죽인 며느리가 오른 의자를 직접 발로 차 발밑에 떨어지는 것을 보고 싶다"라고 호소했다.


결국 자흐라는 이미 숨을 거둔 상태에서 교수대에 오르게 됐다. 자흐라는 테헤란 인근 라자이 샤르교도소에서 교수형에 처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는 '눈에는 눈 이에는 이'라 불리는 이슬람의 법체계 샤리아에 따른 것이었다.


변호사 오미드는 "이미 자흐라의 숨이 멈췄었지만 시어머니의 요구로 생명이 없는 상태에서 교수형에 처해졌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자흐라의 남편은 이란 정보부의 고위관리였으며 그가 그동안 상습적인 가정폭력을 당해 자신과 아이를 구하기 위해 남편을 살해한 것은 정당방위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데일리메일은 이란은 2020년 한해에만 최소 233명의 사형을 집행했으며 하산 로하니 대통령 재임 동안 114명의 여성이 처형됐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