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커플 사진 찍다가 너무 몰입해 찐키스하는 할아버지보고 빵 터진 할머니 (사진 11장)
커플 사진 찍다가 너무 몰입해 찐키스하는 할아버지보고 빵 터진 할머니 (사진 11장)

인사이트Infonet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오랫동안 결혼생활을 하다 보면 얼굴만 봐도 두근거리던 설렘도 식어가기 마련이다.


그래서 어떤 이들은 "부부는 사랑보다 정으로 사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그런데 이는 이들에게는 해당하지 않는 듯하다.


수십 년간 함께 살면서도 갓 만나기 시작한 커플만큼 서로를 향한 눈빛에 뜨거운 사랑이 넘치는 베트남 노부부가 있으니 말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fonet


지난 22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소하는 당뤽(80) 할아버지와 쩐 티손(76) 할머니의 이야기를 전했다.


사진 속 서로를 꿀 떨어지는 눈으로 바라보는 커플이 바로 당뤽 할아버지와 쩐 티손 할머니다.


오래전 달랏 대학교 학생이었던 할아버지와 평범한 재봉사였던 할머니는 우연한 계기로 처음 만난 후 금세 사랑에 빠졌다.


그리고 56년 전인 지난 1965년 결혼했다. 남편 당뤽이 24살, 아내 쩐 티손이 20살 때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fonet


어린 나이에 결혼했지만 두 사람은 행복했다. 금실이 좋았던 두 사람은 아들 6명과 딸 1명, 총 7명의 자녀를 낳았다.


부부의 며느리 티 투옛 한에 따르면 부부는 늘 가족을 첫째로 생각하는 좋은 부모이자 좋은 부부의 본보기와 같은 존재였다.


세월이 흐르면서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두 사람의 사랑과 가정의 평화는 이어져 왔다.


이후 부부는 노인들의 사진을 찍어주는 판 투안 안이라는 사진작가와 함께 커플 사진을 촬영하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fonet


누구보다 서로를 아끼고 사랑하는 부부의 오붓한 분위기는 사진 속에 그대로 담겼다.


자신이 비치는 눈동자를 지긋이 쳐다보는가 하면 당뤽 할아버지는 아내의 어깨를 감싸 안고 뜨거운 키스를 퍼붓기도 했다.


두 손을 꼭 잡고 미소 짓는 부부의 모습에서 그동안 함께 해온 날들이 얼마나 행복했는지 오롯이 느껴진다.


노부부의 가슴 뭉클한 사진은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면서 누리꾼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인사이트Info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