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배달 기사가 준 음료 '보리차 서비스'인 줄 알고 마시려 했는데 '오줌'이었습니다"
"배달 기사가 준 음료 '보리차 서비스'인 줄 알고 마시려 했는데 '오줌'이었습니다"

인사이트Twitter 'OliverGMcManus'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간편하게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 배달 서비스가 인기다.


최소한의 접촉만으로 집에서 맛있는 만찬을 즐길 수 있기 때문. 그러나 호황의 그늘처럼 몰지각한 업체 및 배달원의 행동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일도 늘었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영국에 사는 남성 올리버 맥마누스(Oliver McManus)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충격적인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노란색 액체가 담긴 코카콜라 페트병이 있었다. 그는 배달원이 주는 서비스인 줄 알고 크게 기뻐했다.


인사이트올리버 맥마누스 / Twitter 'OliverGMcManus'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코카콜라 병 안에 든 음료의 정체가 무엇일까. 사과 음료일까, 보리차일까 궁금해하던 올리버는 음료를 마시려 했다가 크게 충격을 받았다.


그는 의문의 음료가 든 병을 마시려 했다가 소변 냄새를 맡고 충격받았다고 한다.


"음식을 주문했는데 왜 소변이 든 병을 받아야 하는 거야?"


올리버는 증거 사진을 올리며 크게 분노했다. 이 같은 사진에 한 누리꾼은 "사과 주스처럼 보인다. 실제로 가능한 일 맞냐"며 주작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에 올리버는 분명히 소변이 맞다며 "궁금하면 냄새를 맡게 해주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트윗이 논란이 되자 음식을 배달한 업체 헬로우프레시(HelloFresh) 측은 "정말 죄송하다. 어떤 말로도 미안함을 전하기에 부족하다"라며 사과했다.


이어 "당사는 음료를 같이 배달하지 않고 있다. 배달원이 화장실 갈 시간을 아끼려고 병에 해결했다고 한다"라며 "그게 실수로 같이 배달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업체가 사과하자 올리버는 화를 누그러뜨리며 "이 일로 배달원이 해고되지는 않았으면 한다. 무엇보다 화장실 갈 시간은 주고 일을 시켰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업체는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와 비슷한 헤프닝은 전에도 종종 발생했다. 지난해 12월 중국에서는 한 배달원이 고객의 음식에 몰래 침을 뱉는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