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폭탄이 있어요" 신고 받고 출동한 폭발물 처리반이 가방 해체하고 '깜놀'한 이유
"폭탄이 있어요" 신고 받고 출동한 폭발물 처리반이 가방 해체하고 '깜놀'한 이유

인사이트Facebook 'Butler County Sheriff's Office'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폭탄으로 착각하기 딱 좋은 거대한 짐가방을 열자 미약한 "야옹"소리가 쏟아져 나오기 시작했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버틀러 카운티의 한 교회 앞에 크고 둔탁한 검은 가방 하나가 던져졌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폭발물'이라 의심하며 곧바로 폭발물 처리반과 함께 가방을 회수하러 갔다.


자칫 잘못했다가는 폭탄으로 가득한 가방이 '펑'하고 터져버릴 수도 있는 상황.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Butler County Sheriff's Office'


폭발물 처리반이 목숨을 걸고 가방의 지퍼를 열자, 놀랍게도 그 안에서는 엄마 고양이와 6마리 '아깽이'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퍼틀러 카운티 보안관 사무소는 아기 고양이들의 사진을 공개하며 "시침 대신 '야옹'거리는 소리가 들렸다. 고양이들은 따뜻하고 편안한 동물보호시설로 이동시킨 상태다"라고 전했다.


당시 가방 안에 담겨 있던 쪽지에 따르면, 고양이 엄마의 이름은 스프링클스다. 


스프링클스가 지난 17일 오후 2시부터 새끼를 낳기 시작하자, 새끼까지 감당할 수 없었던 주인은 고양이를 가방에 쑤셔 넣고 통째로 유기한 것이다.


엄마 고양이 스프링클스는 어두컴컴한 가방에 갇힌 뒤 차디찬 바닥에 버려진 상태에서 출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Butler County Sheriff's Office'


주인에게 버려져 공포에 떨면서도 스프링클스는 6마리 아깽이들을 건강히 순산하며 아이들을 지켜냈다.


당시 엄마의 분비물에 젖은 상태로 발견됐던 아기 고양이들은 지금은 펄쩍펄쩍 잘도 뛰어다니는 등 건강히 자라고 있다.


보호시설 측은 앞으로 약 두 달 간 녀석들의 소식을 SNS를 통해 알린다고 밝혔다.


'폭탄'으로 의심받았던 유기 고양이들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사진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


Facebook 'Butler County Sheriff's Off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