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흑인 딸 낳고 '기적'이라 믿으며 키워온 백인 아빠가 죽자 28년 만에 진실이 밝혀졌다
흑인 딸 낳고 '기적'이라 믿으며 키워온 백인 아빠가 죽자 28년 만에 진실이 밝혀졌다

인사이트조지나의 가족 사진/ peanut times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28년 만에 자신을 키워준 아빠가 친아빠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 딸은 복잡한 심경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피넛타임즈는 영국 런던에 사는 조지나 로턴(Georgina Lawton)의 사연을 전했다.


사연에 따르면 조지나는 28년 전 한 백인 부부 사이에서 태어났다.


건강한 신체를 가지고 태어났지만 조지나는 백인인 엄마, 아빠와 전혀 다른 흑인으로 태어나 부모님을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조지나의 가족 사진 / peanut times


하지만 아빠 짐 로턴(Jim Lawton)과 엄마 콜레트 로턴(Colette Lawton)은 조지나가 친딸임을 의심하지 않았다.


콜레트가 작은 다민족 마을에서 왔기 때문에 두 사람은 딸이 조상에게서 물려받은 검은 피부를 가진 것으로 생각했다.


조지나는 안정적인 직업을 가진 따뜻한 부모 아래서 잘 자라났다.


하지만 학교에 가게 되면서 "왜 부모님과 피부색이 다르냐"는 친구들과 선생님의 말에 조지나는 우울함을 느끼기 시작했다. 심지어 자신이 입양됐을 거라는 상상까지 하게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조지나와 아빠 짐 / peanut times


학교에서뿐만 아니라 어딜 가든 조지나는 이런 듣고 싶지 않은 질문을 들어야 했다.


그럴 때마다 아빠 짐은 "너는 유전적인 축복 덕분이야"라며 다독여줬다.


안타깝게도 누구보다 자상했던 아빠는 조지나가 28살이 된 해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조지나는 아빠를 잃은 후 그동안 궁금했던 비밀을 풀기로 했다. DNA로 친자 확인을 하기로 한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조지나는 짐의 생물학적 딸이 아니었다.


몹시 괴로웠던 조지나는 엄마를 추궁했다. 처음에 당황해 대답을 회피하던 엄마는 딸의 계속되는 질문에 결국 사실을 실토했다.


알고 보니 엄마 콜레트는 29년 전 술집에서 낯선 흑인 남성을 만났고 그와 하룻밤을 보낸 후 조지나가 태어난 것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조지나 로턴 / peanut times


사실 이같은 사실을 몰랐더라도 딸이 태어난 후 충분히 아내의 외도를 의심해볼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콜레트에 따르면 짐은 조지나가 태어났을 때 많이 놀라긴 했지만 바로 받아들였고 바람을 피웠는지 묻지 않았다.


두 사람은 아무런 갈등 없이 오랜 세월 함께 행복하게 살았고 짐은 죽을 때까지 조지나를 자신의 아이로 대했다.


조지나의 이야기가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분명 의심은 했을 테지만 가정의 행복을 위해 묻고 간 것 같다", "아버지가 정말 대단한 분이다", "아내의 외도를 믿고 싶지 않았던 걸 수도...", "속은 남편이 불쌍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