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기준치 5배" 후쿠시마 앞바다서 잡힌 생선의 충격적인 방사능 수치
"기준치 5배" 후쿠시마 앞바다서 잡힌 생선의 충격적인 방사능 수치

gettyimagesKoreagettyimagesKorea


[뉴스1] 박병진 기자 = 일본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잡힌 조피볼락에서 기준치 5배에 이르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돼 출하가 중단됐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22일 보도했다.


후쿠시마현은 2011년 3월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폭발로 방사성 물질이 대량 누출된 곳으로 후쿠시마산 농수산물의 안전성 논란이 다시금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후쿠시마현 어업협동조합연합회는 이날 신치마치(新地町) 해안에서 약 8.8㎞ 떨어진 수심 24m 지점에서 잡힌 조피볼락에서 1㎏당 500베크렐 이상의 세슘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이는 일본 정부 기준치인 1㎏당 100베크렐의 5배, 후쿠시마현 어업협동조합연합회의 자체 기준인 1㎏당 50베크렐의 10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NHK에 따르면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잡힌 수산물에서 일본 정부 기준치를 넘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것은 2019년 2월에 잡힌 홍어 이후 2년 만이다.


이에 후쿠시마현 어업협동조합연합회는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조피볼락의 출하를 자체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앞서 일본 원자력재해대책본부는 지난해 2월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나오는 모든 수산물의 출하 제한을 완전히 해제한 바 있다.


인사이트일본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