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마마무 솔라 "돈 안 빌려 주지만 화사에게 5천만원 그냥 줄 수 있다"
마마무 솔라 "돈 안 빌려 주지만 화사에게 5천만원 그냥 줄 수 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마마무 솔라가 같은 그룹 멤버인 화사에게 "5천만원까지 그냥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살면서 누군가에게 돈을 한 번도 빌려준 적 없다고 말한 것과 대비돼 화사와의 진정한 우정이 돋보인다는 반응이 나온다.


지난 22일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솔라가 서장훈과 함께 의뢰인들의 고민 상담에 나섰다.


이날 의뢰인은 '썸남에게 돈을 빌려줬다가, 돈을 돌려받지 못했다'는 사연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의뢰인은 "같은 학교 나온 친구에게 108만원을 빌려줬는데 아직까지도 안 주고 있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사연을 들은 서장훈은 솔라에게 "누군가에게 돈을 빌려준 적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솔라는 "한 번도 없다"며 단호하게 대답했다.


그 말을 들은 서장훈은 "화사가 5천만원 빌려달라고 하면 어쩔 거냐"고 물었고, 이에 솔라는 고민하다가 "금액이 좀 크다"며 "돌려받지 않을 생각 하고 주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RBW


누군가에게 돈을 빌려준 적은 없지만 자신의 친한 동료이자 친구인 화사에게는 받을 생각 없이 그냥 줄 수 있다고 말한 것.


화사를 향한 솔라의 우정에 감동한 누리꾼들은 "역시 의리 그룹 마마무"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서장훈은 이날 출연한 의뢰인에게 "돈을 빌린 사람이 초조해야지, 왜 빌려준 사람이 초조해하냐"며 "초조해 하지 말고 천천히 기다려라"라고 조언했다.


그리고 돈을 빌려 간 썸남에게는 "그깟 108만원이라 생각하지 말아라. 인생 이상하게 꼬인다"며 "빨리 갚아라"라며 분노했다.


Naver TV '무엇이든 물어보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