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짠순이라 욕 먹었던 함소원, 학대 아동에게 1500만원 기부
짠순이라 욕 먹었던 함소원, 학대 아동에게 1500만원 기부

인사이트Instagram 'ham_so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방송인 함소원이 학대 피해 아이들을 위해 1500만 원을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을 펼쳤다.


지난 22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20년 8월 15일 설립된 회사 대표를 물러나기 전에 마지막 일을 끝냈습니다"라며 기부금 영수증을 공개했다.


함소원은 "아동학대받은 아이들과 몸이 불편한 아이들에게 회사의 수익금의 일부를 잘 전달하였습니다"라고 전했다.


함소원은 500만 원과 1000만 원을 각각 보육원에 기부한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Instagram 'ham_so1'


평소 '짠순이'라는 별명이 있을정도로 돈을 쓰지 않는 그녀지만 의미 있는 곳에 아끼지 않아 감동을 더한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녀의 선행을 칭찬했다.


한편 함소원은 18세 연하 중국인 남편 진화와 2018년 에 결혼해 슬하에 딸 혜정이를 두고 있다.


현재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인사이트Instagram 'ham_so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