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용자 200명 마스크 안 쓰고 게임했던 PC방에서 '집단감염' 터졌다
이용자 200명 마스크 안 쓰고 게임했던 PC방에서 '집단감염' 터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한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원으로 지목된 전북 전주시 서신동 메카PC카페의 방문객 중 200명 이상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외면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전주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메카PC카페와 관련, 지난 19일부터 이날 오후 1시 사이에 총 7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메카PC카페에서는 지난 19일 확진된 전북 1111번을 시작으로 전북 1119, 1120, 1121, 1125, 1127, 1129번까지 연관성이 확인됐다.


이들은 모두 지난 13~19일 사이에 이곳을 방문했다. 이들을 포함해 이곳을 방문한 인원은 606명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확진자와 접촉돼 자가격리된 인원도 250명에 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자가격리자가 다수 발생한 원인은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방문객이 다수 발견됐기 때문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은 CC-TV를 통해 이곳의 방문인원 중 3분의 1 이상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인원만 200명이 넘는다고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코로나19 잠복기 등을 감안하면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


보건당국은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방문객 및 업주를 상대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적용해 과태료 부과를 검토하고 있다. 확진자의 이동동선 및 추가 접촉자를 찾기 위해 핸드폰 GPS와 카드사용 내역, CCTV 등을 역학조사하고 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메카PC카페 이용자 다수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았다"면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이용객을 상대로 자가격리와 함께 과태료 부과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