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장롱에 넣은 패딩 다시 꺼내야"···화요일인 내일(23일) 아침 '영하권' 추위 몰아친다
"장롱에 넣은 패딩 다시 꺼내야"···화요일인 내일(23일) 아침 '영하권' 추위 몰아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화요일인 23일은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뚝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오후가 되면서 기온은 점차 오르겠지만, 오늘 낮 기온에 비하면 7도에서 12도 정도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기상청은 내일은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아침 기온이 영하권을 밑돌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9~1도, 낮 최고기온은 3~13도로 예보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 기온은 이보다 더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중부지방과 전북 동부 내륙, 경북 북부 내륙은 최저기온이 -10~-5도로 예상돼 한파 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주요 지역별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5도, 인천 -5도, 춘천 -6도, 강릉 -1도, 대전 -5도, 대구 -3도, 부산 1도, 전주 -4도, 광주 -4도, 제주 3도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낮 최고기온은 서울 5도, 인천 3도, 춘천 6도, 강릉 7도, 대전 7도, 대구 10도, 부산 12도, 전주 7도, 광주 8도, 제주 9도로 예상된다.


날씨가 추워지는 대신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 상태가 대체로 청정할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