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실물 영접 후 빨리 출시해달라 난리 난 기아 K7의 후속 'K8 블랙' 실제 모습
실물 영접 후 빨리 출시해달라 난리 난 기아 K7의 후속 'K8 블랙' 실제 모습


인사이트Instagram 'hansangki0755'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외장 디자인이 공개된 이후 관심과 논란의 중심에 섰던 기아자동차의 K8 블랙 실물 사진이 공개됐다.


누리꾼들은 "화이트를 보고 충격(?) 받았는데 블랙 보고 생각이 달라졌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앞서 기아는 지난 17일 준대형 세단 K7의 후속 모델의 차명을 K8으로 확정하고 외장 디자인을 공개한 바 있다.


이후 공식 이미지와는 다른 화이트의 실사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되자 혹평을 받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hansangki0755'


인사이트YouTube '빨티비'


이런 가운데 K8 블랙 실사가 공개된 것이다. 공개된 사진 속 K8 블랙의 외관 비주얼이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전면부는 브랜드 최초로 알루미늄 소재의 신규 엠블럼이 적용됐다.


테두리가 없는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터 그릴은 다이아몬드에서 영감을 받은 보석 같은 패턴을 적용해 세련된 느낌을 강조했다.


주간주행등과 방향지시등의 기능을 하는 '스타 클라우드 라이팅'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동일한 패턴이 적용돼 신비로운 분위기를 더한다.


인사이트YouTube '빨티비'


유선형의 캐릭터 라인은 바퀴 주변부 차체 볼륨과 조화를 이뤄 우아하고 역동적인 느낌을 연출한다. 후면부는 넓은 차체 폭을 강조하며 K8만의 독특하고 미래지향적인 모습을 완성한다.


해당 사진이 공개되자 일각에서는 "그랜저를 위협할만한 비주얼이다"라는 말도 나오고 있다.


한편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K8은 빠르면 오는 3월에 출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