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네 얼굴에 연예인 하면 나도 하겠다"···서신애 '외모 비하' 했다는 (여자)아이들 수진 새 폭로글
"네 얼굴에 연예인 하면 나도 하겠다"···서신애 '외모 비하' 했다는 (여자)아이들 수진 새 폭로글

인사이트Instagram 'official_g_i_dle'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여자)아이들 수진이 동창 서신애에게 외모 비하까지 서슴지 않았다는 폭로가 나왔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아이들 수진과 초, 중학교 동창이라는 A씨가 등장했다.


A씨는 댓글을 통해 수진과 서신애를 지칭하는 듯한 초성을 사용하면서 목격담을 전했다.


수진의 옆반이었다는 A씨는 "그 반(수진의 반)에 나랑 친한 친구들이 있어서 자주 놀러 갔었다. 중2 때 서신애가 전학 왔다"라고 했다.


인사이트수진의 학교 폭력 주장하는 누리꾼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게시물


이어 A씨는 "(서신애가) 전교생의 관심을 받을 때 연예인이 되고 싶었던 수진은 열등감인지 지나가다 서신애를 마주치면 외모 비하 발언을 하는 걸 봤다"라고 덧붙였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수진은 서신애에게 '네 얼굴에 연예인 하면 나도 하겠다', '그 얼굴로 방송 나오면 안 쪽팔리니?' 등의 폭언을 했다.


충분히 화가 날 법한 발언인데 서신애는 무시했다고. A씨는 "친하진 않았지만 서신애는 웃으며 괜찮다고 했었다. 결론은 수진과 서신애 둘이 대화를 안한 건 맞다. 일방적으로 서신애가 많이 당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또 다른 폭로자 B씨도 서신애의 피해 사례를 언급한 바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seoshinae'


B씨는 수진이 같은 학교 출신인 서신애에게 '야 이 빵꾸똥꾸', '애미·애비 없어서 어떡하냐' 등 모욕적인 말과 욕설을 내뱉고, 없는 소문까지 만들어 다른 친구들과 싸움을 붙이기도 했다고 전했다.


서신애는 지난 2012년 KBS2 'SOS'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내가 무언가를 하려고 하면 '연예인 납신다'라고 장난을 치거나, 내게 '빵꾸똥꾸', '신신애', '거지'라고 불러서 슬펐다"라며 학교폭력 피해자였음을 밝혀 화제를 모았다.


이후 수진의 학폭 논란이 제기되자 서신애는 자신의 SNS에 '변명할 필요 없다'(None of your excuse)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시선을 집중시켰다.


한편 이날 수진은 서신애와의 학폭 의혹에 대해 "서신애 배우와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 이 일로 피해가 간 것 같아서 죄송하다"라고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