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첫째 연우만 혼내는 도경완에 "아직 아기"라며 따끔하게 잔소리한 장윤정 (영상)
첫째 연우만 혼내는 도경완에 "아직 아기"라며 따끔하게 잔소리한 장윤정 (영상)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도경완, 장윤정 부부가 현실적인 육아 고민으로 시청자의 공감을 샀다.


지난 21일 방송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아들 연우, 딸 하영의 육아를 논하는 도경완, 장윤정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경완은 장윤정에게 놀고 있는 아이들을 바라보며 입을 뗐다.


그는 "난 아들을 낳으면 하영이 같은 아들이 나올 줄 알았고, 딸을 낳으면 연우 같은 딸이 나올 줄 알았다"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장윤정은 "그게 어디 원하는 대로 나오냐"면서도 둘의 성격이 바뀐 것 같다고 인정해 웃음보를 건드렸다.


그때 연우가 하영이에게 장난을 걸자 도경완은 "야야 도연우, 너 이쪽으로 와서 앉아"라고 말했다.


이를 본 장윤정은 "왜 자꾸 연우한테 그러냐"라며 "얘가 원해서 장남된 게 아니다. 얘도 아기다"라고 도경완을 꾸짖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연우가 시무룩한 표정으로 눈치를 보자 장윤정은 남매끼리도 서로 힘든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자기가 연우만 봐서 그렇다. 자기는 형제가 없지 않나. 나름 서로에게 스트레스가 있을 것"이라며 "연우는 하영이보다 스트레스가 더 클 것"이라고 말했다.


자식들의 마음을 헤아리는 육아로 시청자의 마음을 울린 장윤정을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 관련 영상은 1분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