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 정부, 최악의 고용쇼크에 "폭설+강추위 탓"…대책은 "공공 일자리 90만개"
문 정부, 최악의 고용쇼크에 "폭설+강추위 탓"…대책은 "공공 일자리 90만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코로나로 인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취업난도 점점 심화되고 있다.


지난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581만 8천 명이다. 이는 전년 대비 98만 2천 명 감소한 수치다.


취업자 수 감소폭이 100만 명에 육박하는 건 외환위기 때인 1998년 12월 이후 최대이다.


정부는 이번 '고용 참사'에 폭설과 강추위 등 계절성 요인이 영향을 미쳤다면서 "공공 일자리 90만 개 이상을 만들겠다"는 대책을 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해당 내용은 지난 10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재한 관계장관회의에서 나왔다.


이날 회의는 1월 고용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였다.


홍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고용 참사의 주된 원인으로 "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강화된 방역 조치가 지속되면서 서비스업 취업자가 89만 9,000명 줄어드는 등 대면 서비스업 취업자 감소 심화"를 꼽았다.


이어 "폭설과 강추위 등 계절성 요인, 재정 일자리 사업의 종료 및 재개 과정에서의 마찰적 감소 등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그러면서 대책으로 '공공 일자리 90만 개'를 제시했다.


1분기 중에 중앙 정부와 지자체의 협력으로 '90만+알파(α)'의 직접 일자리를 창출하고, 청년 및 여성 맟춤형 일자리 대책도 1분기 내에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민들은 뚜렷한 경제 회생 방안을 내놓는 대신 세금으로 일자리를 더 만들겠다는 정부의 대책에 실망스럽다는 반응이다.


고용 참사의 원인을 '겨울 추위' 탓으로 돌리는 듯한 태도에도 "폭설 오면 일을 안 하는 것도 아닌데 무슨 소리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한편 국내 취업자 감소 추세는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된 지난해 3월 이후 11개월 연속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는 취업자 감소 추세가 16개월 가량 이어졌던 외환위기 이후 최장 기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