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북한 평양+개성에 천연가스 공급"···국회의원이 입수한 한국가스공사의 발전소 건설 계획안
"북한 평양+개성에 천연가스 공급"···국회의원이 입수한 한국가스공사의 발전소 건설 계획안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2019년 말 한국가스공사 간부가 러시아에서 북한 고위공작원을 비밀리에 만나 북한 전력난 해소 방안에 대해 논의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8일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이 입수해 공개한 '북한주민접촉신고 수리서'에 따르면 가스공사 A 차장은 2019년 11월29일부터 12월1일까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북한·러시아 접경지역 경제현황 조사를 위한 출장을 신청했다.


A 차장이 작성한 이 문건에는 '북한측 인사 면담 여부' 기재 칸에 수기로 '만남(1인)'이라고 적혀 있었다고 한다. 옆에는 A 차장의 서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영화 '공작'


여기서 A 차장이 만난 '1인'이 북한 민족경제협력연합회 참사를 지낸 리호남으로 밝혀졌다. 그는 '흑금성 사건'을 배경으로 한 영화 '공작'에서 배우 이성민이 맡은 리명운의 실존 인물이다.


A 차장이 직접 이 의원을 찾아와 털어놓았다는 둘의 만남은 이러했다. 


A 차장은 블라디보스톡 롯데호텔에서 리호남과 두차례의 만남을 가졌다. 리호남이 A 차장에게 "러시아 가스를 싸게 구매하면 가스 공사가 사줄 수 있느냐"고 물었고, A 차장은 거절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대신 A 차장은 "원산·갈마 관광지구 개발과 관련해 북한은 어떤 에너지를 사용하느냐"고 물으며 "가스발전소가 들어서면 개발 속도가 훨씬 빨라질텐데 1년이면 지어줄 수 있다" 등의 제안을 했다고 한다.


인사이트뉴시스


이 의원 측은 A 차장이 리호남과의 비밀 접촉에 대해 밝힌 이유는 "최근 월성 1호기 사태와 관련해 산업자원부 공무원들이 구속되는 등의 사태로 본인 부담감도 컸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원실은 "출장계획서, 출장결과보고서에 위 사안들이 누락돼 있는 등 철저히 비밀로 진행됐다"며 "공기업 차장이 단독으로 북측 고위 인사를 만난 것은 비상식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더불어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지시가 있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인사이트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 뉴스1


이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발전소 건설 논의는 없었다"며 "북한 주민 접촉 사실도 알고 있었고, 절차에 따라 승인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전 대통령산업정책비서관)은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에서 청와대 '윗선'으로 지목돼 현재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