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나경원 "수도권도 영업 제한 밤 10시로 완화해야"
나경원 "수도권도 영업 제한 밤 10시로 완화해야"

인사이트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 뉴스1 


[뉴스1] 최동현 기자 =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7일 수도권 자영업자 영업제한 시간을 오후 10시로 완화하거나 총 영업 가능 시간 내에 자율적으로 영업시간을 선택하는 '영업시간 자율 선택제'를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신종 코로나19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의 핵심은 '영업시간'이 아닌 '거리 두기'에 있는 만큼, 방역 대책을 실효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는 구상이다.


나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손님이 꽉 들어찬 비수도권 가게는 안전하고, 비교적 한산한 수도권 가게는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가"라며 "수도권도 최소한 밤 10시까지 영업제한 시간을 풀어드려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는) 비수도권은 영업 제한 시간을 오후 10시까지 풀어주면서, 수도권은 그대로 오후 9시로 영업시간을 제한했다"며 "저부터도 이해가 안 된다"고 정부의 방역 대책을 비판했다.


인사이트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 뉴스1


나 후보는 "수도권이냐 비수도권이냐가 본질이 아니지 않냐"고 반문하면서 "어떤 공간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이 동시에 있느냐, 이것이 코로나19 감염의 여부를 결정 짓는 가장 중요한 요인"이라고 강조했다.


나 후보는 자영업자 영업시간 제한을 해제하고 대신 '면적당 수용인원 제한'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총 영업시간을 정하고 업종 특성에 따라 자유롭게 영업시간을 정할 수 있는 '영업시간 자율 선택제'도 함께 제시했다.


그는 "일단 수도권도 최소한 밤 10시까지 영업제한 시간을 풀어드려야 한다"며 "점진적으로 업종과 관계없이 영업시간에는 제한을 두지 않되, 면적당 수용인원에 대해서는 매우 엄격한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그러면서 "아니면 총 영업 가능한 시간을 정해주고, 각 업종의 특성에 따라 자율적으로 영업시간을 선택할 수 있는 '영업시간 자율 선택제'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나 후보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방역 불복 개점 시위'에 나서겠다고 한다. 계속되는 탁상행정으로 이 정부가 선량한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졸지에 '규정 위반자'로 만들고 있다"며 "정부는 제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현장에 맞는 방침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