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서울시장 선거 가상 양자대결···박영선 41.0% 안철수 36.8%"
"서울시장 선거 가상 양자대결···박영선 41.0% 안철수 36.8%"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 / 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서는 여야 유력주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간 양자대결에서 박 후보가 승리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 조원씨앤아이가 지난 1~2일 만 18세 이상 서울시민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박 후보와 안 후보 양자대결 시 각각 41.0%, 36.8%의 지지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후보는 국민의힘 나경원 후보와의 가상 양자대결에서도 41.7% 대 33.7%로 8% 앞섰다.


인사이트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 뉴스1


야권 단일화가 실패할 시 벌어질 3자대결에서도 1위는 박 후보였다. 박 후보는 38.4%, 나 후보 22.6%, 안 후보 21.6%로 조사됐다.


야권 단일화에 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35.7%가 '양당 간 경선 결과가 나온 후 단일화 협상을 진행해도 충분하다'는 의견이었고 뒤를 이어 32.5%는 '단일화 자체에 반대하거나 관심이 없다'고 답했다.


'단일화 협상부터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은 22.8% 뿐이었다.


인사이트국민의힘 나경원 후보 / 뉴스1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조사에 참여한 1천명 중 남성은 495명 여성은 505명이었으며 60세 이상의 참여 비율이 28.2%로 가장 높았다. 또한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거주하는 참여자 비율이 41.7%로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


이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