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폭우 때 치킨시켜 배달원 괴롭혀야지"···울산 기초의원 예비후보 인스타 글 논란
"폭우 때 치킨시켜 배달원 괴롭혀야지"···울산 기초의원 예비후보 인스타 글 논란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윤기 기자 = 기초의원 보궐선거 예비후보에 등록한 20대 청년후보가 과거 배달원에게 폄하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지며 자질 논란이 일고 있다.


울산 울주군의회 보궐선거 예비후보로 등록한 박모씨는 지난해 7월 23일 오후 10시 2분께 자신의 SNS 계정에 "폭우 때 치킨 시켜서 배달원 괴롭혀야지"라는 글을 올렸다.


이날 울산에는 많게는 186㎜의 폭우가 쏟아지며 일부 지역 하천이 범람하기도 했다. 울산시에서는 호우경보에 따라 외출 자제를 알리는 긴급재난문자까지 보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특히 이날 울주군 서생면 연산교에서는 폭우로 인해 급류에 휩쓸린 50대 차량 운전자가 실종돼 다음날 오전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예비후보가 올렸던 배달원 폄하 발언은 24시간 뒤 자동 삭제된 상태로 현재 본인 계정에서만 확인할 수 있다.


이를 본 익명의 제보자는 "사회적 약자에 대한 인식이 낮은 사람이 공직자로 출마하는 것을 보고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며 "폭우가 내리는 위험천만한 상황에 시민을 비하하고 조롱한 것에 대해 사과와 반성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현재 국민의힘 울산시당 혁신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 예비후보는 오는 4월 7일 울산 남구청장 재선거와 함께 군의원 선거가 치러지는 울주나선거구(범서·청량읍) 보궐선거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이에 대해 박 예비후보는 2일 뉴스1과 전화에서 "친구들과 함께 쓰는 계정이어서 내용 확인을 해봐야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