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억대 연봉자 '60%' 이상이라는 보도에 발끈한 KBS가 직접 내놓은 해명
억대 연봉자 '60%' 이상이라는 보도에 발끈한 KBS가 직접 내놓은 해명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KBS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주장한 "1억 원 이상 연봉을 받는 KBS 직원이 60%"라는 주장에 반박했다.


KBS는 이는 사실이 아니라며 "1억 이상 연봉자는 작년 기준 46.4%"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9일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KBS 직원 60%가 연봉 1억 원 이상을 받고, 억대 연봉자 73.8%인 2053명은 무보직이라고 한다. 그래서 이런 코로나 시대에도 수신료를 인상한다고 한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KBS가 체질 개선은 없이 국민들에게 돈을 많이 걷는 데만 힘을 쓰고 있다고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양승동 KBS 사장 / 뉴스1


이에 동조하는 시민들이 함께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자 KBS는 30일 "김웅 의원 페이스북 게시글에 대한 KBS 입장"이란 제목의 입장문을 냈다. 


KBS 측은 "직원 중 1억원 이상 연봉자가 60% 이상이라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1억원 이상 연봉자는 2020년도 연간 급여대장 기준으로 46.4%"라고 전했다. 


이어 이 비율은 2018년 51.7%에서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김웅 의원 / 뉴스1


"1억 이상 연봉자 중 무보직자가 2053명"이라고 쓴 김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도 "2020년 무보직자는 1500여 명 수준으로 인력구조 조정 이후 일부 신입사원이 충원되면 인원과 비율은 점차 낮아질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무보직자라도 직책만 없을 뿐이지 모두 실무인력으로 근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KBS는 김 의원을 언급하며 KBS와 KBS 직원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시키는 페이스북 게시물을 삭제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KBS의 공식 입장 발표에도 시민들은 불만 제기를 멈추지 않고 있다.


46.4%도 과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으며, 무보직이 1,500명이나 되는 것도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게 시민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인사이트Facebook '김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