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박영선 "옛날에 문 대통령한테 삐져서 전화 2번 안 받았다"
박영선 "옛날에 문 대통령한테 삐져서 전화 2번 안 받았다"

인사이트2012년 문재인 캠프 해단식에서 눈물 흘리는 박영선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과거 문재인 대통령에게 섭섭했던 일화를 소개했다. 


30일 김어준 씨가 진행하는 인터뷰 '월말 김어준'에 출연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2012년 대선 때 문 대통령을 모시고 다녔고 선거 캠프 해단식에서 펑펑 울었는데, 마지막에 어떤 갈등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박 전 장관은 "그때 문재인 후보에 대해서 집착하고 있을 때였고 반드시 이겨야 하는데 내 의견을 들어주지 않았다. 그래서 삐졌다"고 말했다. 


이어 "내 의견이 무시돼 회의에 오라고 하면 안 갔다"며 "내가 안 가면 '박영선 왜 안 왔어?' 할 줄 알았는데 찾지도 않더라"라고 회상했다. 


인사이트2017년 당시 박영선 전 의원 모습 / 뉴스1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박 전 장관은 "2017년 4월 문 대통령이 전화를 줬는데 안 받았다. 하루가 지나서 또 왔지만 또 안 받았다"고 했다. 


두 번 전화를 거절한 후에는 양정철 전 비서관이 나타났다. 양 전 비서관은 박 전 장관에게 당시 '세 번째 전화는 받으라'고 했다. 


박 전 장관은 "양 전 비서관에게는 '나 안 받는다'고 했지만, 사실 세 번째 전화를 기다렸다"며 대선을 한 달여 앞두고 3시간 동안 섭섭한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눈만 껌뻑껌뻑하면서 반찬만 드시더라. 3시간 털어놓고 나니 섭섭했던 것도 다 사라졌다. 문 대통령은 딱 '얘기 다 했습니까? 내일부터 나랑 항상 같이 다닙시다'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박영선 서울시장 예비후보 / 뉴스1


이날 박 전 장관의 인터뷰는 비문(非文, 비문재인)이라고 불린 것에 대한 해명이었다. 박 전 장관은 "사실 나는 원조 '친문'이다"라고 밝혔다.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는 누가 '친문 적자'인지를 두고 경쟁이 심화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를 두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대통령과의 학연, 인연 팔이로 친문 세력에 구애하는 모습은 같이 후보로 나선 제가 다 부끄러울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서울시장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자로 확정된 박 전 장관과 우상호 의원은 다음 달 1일 민주당 유튜브 채널 '델리민주TV'를 통해 국민 면접을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