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뭉클한 '종영' 소감 남겨 팬들 전부 울리고 있는 '경이로운 소문' 김세정
뭉클한 '종영' 소감 남겨 팬들 전부 울리고 있는 '경이로운 소문' 김세정

인사이트Instagram 'clean_0828'


[뉴스1] 윤효정 기자 = '경이로운 소문' 김세정이 뭉클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OCN 주말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이 24일 종영을 앞둔 가운데 김세정이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세정은 "그동안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그리고 도하나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사실 아직도 마지막이라는 사실이 실감 나질 않는데, 아마도 마지막이 아닐 거라는 확신 때문이 아닐까 싶어요"라며 "함께하는 내내 배우분들, 스태프분들께 많은 사랑을 받으며 임할 수 있어 행복했고 무엇보다 드라마를 시청해 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과분할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영광이었습니다"라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다시 꿈꾸기 시작했고, 무언가를 대할 때에도 진심으로 대하며, 온전히 제 모습으로 웃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라며 "촬영 중 제 휴대전화 배경 화면이 바뀌었는데 카운터즈와 함께 한 사진과 '늘 열심히 하기, 주어진 많은 것에 감사하며 임하기, 마주할 것들에 진심으로 대하기, 겁내지 말되 대비하며 하기'라는 문구였습니다"라고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clean_0828'


이어 "주어진 모든 것에 조금 더 성장한 모습으로 나설 수 있게 도와주시고 챙겨 주신 동료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김세정은 "더 성장한 모습으로 다시 뵙는 그날까지 제가 받은 행복의 배로 돌려받으실 수 있길 바라봅니다"며 "시청자분들 그리고 동료 배우분들 모두 감사했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카운터와 악귀의 최종 싸움! 마지막까지 놓칠 수 없는 전개가 기다리고 있으니, 꼭 끝까지 함께 즐겨 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최종회 본방사수도 독려했다.


'경이로운 소문'은 24일 종영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clean_0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