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반려견 70마리 '떼죽음' 당하게 만든 죽음의 개사료
반려견 70마리 '떼죽음' 당하게 만든 죽음의 개사료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국내에도 판매되고 있는 미국의 한 유명 사료 제품을 먹고 반려견이 잇따라 죽거나 병에 걸리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에서 일부 건식 사료 제품을 먹은 강아지 최소 70마리가 숨지고 80마리 이상이 병에 걸렸다.


강아지들이 공통적으로 먹은 사료는 미드웨스턴 펫푸드 제품이라고 매체는 밝혔다.


미드웨스턴 펫푸드는 인디애나주 에번즈빌에 본사를 둔 반려동물 사료 제조 업체다.


인사이트FDA


국내에서 해당 업체의 제품은 '리콜 이력이 없는,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사료'라고 광고된 바 있으며 '어스본 홀리스틱', '프로팍' 사료 등이 판매되고 있다.


가장 먼저 논란이 된 제품은 '스포트믹스'다. 지난달 30일 해당 사료를 먹은 반려견 28마리가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커지자 미드웨스턴 펫푸드는 "진균에 의해 발생하는 '아플라톡신' 수치가 허용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플라톡신이란 옥수수나 곡류에서 발견되는 진균 아스페르길루스 플라부스에 의해 생산되는 독소로 간 손상을 입히며 심한 경우 죽음에 이르게 한다.


미드웨스턴 펫푸드는 이와 함께 자발적 리콜을 시행했다.


당초 '스포트믹스'를 포함해 6개 제품만 회수할 계획이었으나 옥수수가 포함된 모든 사료 제품에서 위험을 감지, 프로팍 퍼포먼스 퍼피(Pro Pac Performance Puppy), 스플래시 팻 캣 32%(Splash Fat Cat 32%), 넌 베터 메인터넌스(Nunn Better Maintenance), 스포츠트레일 50(Sportstrail 50) 등 20개를 리콜 품목에 추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