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버닝썬 사건' 최초 제보자 김상교의 증언 요구에 '소녀시대' 효연의 입장
'버닝썬 사건' 최초 제보자 김상교의 증언 요구에 '소녀시대' 효연의 입장

인사이트Instagram 'saint.kyo'


[뉴스1] 김민지 기자 = '버닝썬 사태의 제보자'로 알려진 김상교씨가 가수 효연을 언급하며 증언을 요구한 가운데, 소속사는 효연과 무관한 일이라며 억측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14일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뉴스1에 "효연은 당시 DJ 공연 섭외를 받고 공연했을뿐, 해당 글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억측과 오해를 삼가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앞서 김상교씨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효인이 클럽에서 DJ를 보고 있는 사진과 함께 "2018년 11월24일 'JM솔루션X버닝썬 파티' DJ 소녀시대 효연, 하나만 물어봅시다"라며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역삼지구대 경찰 OOO과 OOO이 클럽 내부로 들어가지도 못했는지"란 글을 올렸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버닝썬 사태'를 촉발한 김상교 씨가 피고소인 신분으로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출석했다. / 사진=인사이트


그는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거 아니냐 효연아"라며 "그날 마약에 취한 여배우가 O인지 O인지 나를 클럽 내에서 마약에 취해 폭행한 X가 승리 친구 그 약쟁이가 맞는지 너네는 알거 아니냐"라며 "이제 슬슬 불어 얼마 안 남았어"라고 주장하며 효연에게 증언을 요구했다.


이후 관련 글이 이슈가 되자 SM엔터테인먼트는 효연이 당시 DJ를 보기 위해 클럽에 방문했을뿐, 해당 글과는 무관하다며 불필요한 오해와 억측을 차단했다.


걸그룹 소녀시대 효연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제13회 유방암 인식 향상 캠페인 자선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인사이트소녀시대 효연이 '제13회 유방암 인식 향상 캠페인 자선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인사이트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