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중국 공산당 "김치는 우리의 5천년 문화유산...한국 자신감 없어 피해망상"
중국 공산당 "김치는 우리의 5천년 문화유산...한국 자신감 없어 피해망상"

인사이트YouTube '李子柒 Liziqi'


[뉴스1] 윤다혜 기자 =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법률위원회(정법위)가 최근 중국 유명 유튜버의 '김치 논란'은 문화적 자신감이 부족한 한국의 피해망상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김치는 중국 오천년 역사의 한 획이라고 주장했다.


13일 정법위원장 안젠(安劍)은 리즈치의 김치 만들기 논란과 관련한 논평에서 "자신감이 없으면 의심이 많아지고, 갖가지 피해망상이 생기는 것"이라며 리즈치를 비판한 한국 누리꾼들을 비하했다.


안 위원장은 또 한국이 "김치는 한국 것이고, 곶감도 한국 것이고, 단오도 한국 것이라고 한다"며 "결국 모든 것에 사사건건 시비를 거는 이유는 자신에 대한 자신감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지난달 1일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한중간 김치 기원 논쟁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런 논쟁이 있었느냐'고 반문한 것을 언급하며 "외교부 대변인의 담담한 대답은 자신감이 있어서 가능한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YouTube '李子柒 Liziqi'


인사이트중국 유명 유튜버 리즈치가 김치를 담그는 영상에 '중국 전통음식'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논란이 되고 있다 / YouTube '李子柒 Liziqi'


이어 "우리가 이런 터무니 없는 소리를 웃어 넘길 수 있는 건 바로 진정한 문화적 자신감과 힘 때문"이라며 "김치는 중국 오천년 역사의 한 획이고, 우리는 이러한 문화유산과 중화민족의 창조 정신을 지켜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즉 한국 측이 리즈치 김치 논란에 분노하는 것은 자신감이 부족하기 때문이고, 중국은 김치가 자신들의 것이라고 굳건히 믿기 때문에 분노하지 않고 덤덤한 자세를 유지한다는 것이다.


최근 중국은 김치를 자국의 전통 음식으로 편입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환구시보는 지난해 11월 채소 절임 음식인 파오차이(泡菜)가 국제표준화기구(ISO)의 표준인증을 받았다며 한국을 도발했다.


인사이트장쥔(張軍) 유엔 주재 중국 대사가 지난 3일 트위터 계정에서 앞치마를 두르고 위생장갑을 낀 채 갓 담근 김치를 들어 올린 사진을 올렸다 / Twitter 'Zhang Jun'


인사이트중국 정법위가 김치 논란과 관련해 한국을 비판하고 있다 / 뉴스1


또 장쥔 유엔(UN) 중국 대사는 지난 3일 김치를 직접 담그며 홍보하는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이어 지난 9일에는 구독자 1400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리즈치가 김치를 담그는 동영상에 '중국 전통음식'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끊이지 않는 김치 논란에 중국 누리꾼들은 "파오차이(김치)는 중국 쓰촨 지역 전통음식"이라는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