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32살에 소령 진급하고 440억짜리 전투기 모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여군 조종사
32살에 소령 진급하고 440억짜리 전투기 모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여군 조종사

인사이트김선옥 소령 / 공군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대한민국 공군에 최초의 여군 전술무기교관이 탄생했다. 2002년 첫 여군 조종사가 나온 지 19년 만의 일이다.


공군 1호 여군 전술무기교관 타이틀을 따낸 주인공은 제39정찰비행단 159전투정찰비행대대 소속 김선옥 소령이다.


14일 공군은 제29전술개발훈련비행전대에서 '전술무기교관과정(FWIC) 수료식을 개최했다.


이날 전술무기교관 자격을 획득한 7명의 전투조종사들 중 여군은 김 소령이 유일하다. 


인사이트비행훈련에 앞서 비행임무 브리핑 중인 김선옥 소령 / 뉴시스 


전술무기교관과정은 F-15K, F-16, FA-50, F-5가 주기종으로 4기 이상의 전투기를 지휘할 수 있는 비행 자격과 일정 비행시간을 보유한 전투조종사를 비행단별로 선발, 전술 및 무기체계에 정통한 교관으로 양성하는 전문화 과정이다.


조종사 교육 중에서는 '박사급 과정'이라고 불릴 정도로 다양한 고난도 비행훈련과 방대한 학업량을 필요로 한다.


이처럼 높은 난이도 때문에 교관 자격을 획득하는 전투조종사는 매년 10여 명 안팎밖에 되지 않는다.


김 소령은 F-16이 주기종으로 1,030여 시간의 비행시간을 보유하고 있다. 


인사이트비행훈련에 앞서 비행임무 브리핑 중인 김선옥 소령 / 뉴시스


공군은 "김 소령은 뛰어난 비행 기량과 성실함으로 어려운 훈련을 무리 없이 해냈으며, 대규모 편대군 훈련에서 임무편대장(Mission Commander) 역할도 성공적으로 완수해 전술무기교관으로서의 자질을 인정받았다"고 평가했다.


이번 자격 획득으로 김 소령은 '여군 최초' 외에도 또 하나의 '최초' 기록을 세우게 됐다.


2019년 같은 과정을 수료한 남편 주현철 소령과 함께 공군 첫 '전술무기교관 부부' 타이틀을 얻게 된 것.


인사이트F-16 전투기 / 뉴스1

김 소령은 "이번 교관 자격 취득은 먼저 교관이 된 남편의 아낌없는 성원과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전술무기교관은 전투조종사에게 명예로운 직책이자 자존심을 상징하는 만큼 앞으로 후배 조종사들의 전투 기량 향상과 영공 방위 임무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김 소령의 주기종인 F-16은 공군의 주력 전투기 중 하나로, 대당 가격은 4,000만~5,000만 달러(한화 약 440억~549억)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