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장모님 위해 13년 동안 꾹 참고 '애벌레+굼벵이+매미' 통째로 씹어 먹은 조영구 (영상)
장모님 위해 13년 동안 꾹 참고 '애벌레+굼벵이+매미' 통째로 씹어 먹은 조영구 (영상)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방송인 조영구가 13년 동안 장모님을 위해 싫어하는 곤충 요리를 꾹 참고 먹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13일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조영구가 출연해 '곤충 요리 전문가' 장모님에게 눈 맞춤을 신청했다.


이날 조영구는 장모님을 눈 맞춤 상대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사실 13년 동안 장모님에게 거짓말을 해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계속 거짓말을 하는 게 마음이 편치 않아서 이제 진실을 말씀드리고 사과를 드리고 싶고 나의 본심을 이야기하고 싶어서 나왔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조영구의 장모 송혜영 씨는 40년 이상 곤충 요리를 연구한 국내 1호 곤충 요리 연구가다.


조영구는 11살 어린 아내와 결혼 당시 장인어른의 반대를 설득해준 장모님이 너무 고마워서 평생 행복하게 해드리겠다고 다짐했고 '하얀 거짓말'로 곤충 요리를 먹으며 사랑을 받아왔다.


그러나 13년 흐른 현재, 장모님이 만든 곤충 요리를 억지로 먹는 게 너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이 사실을 모르는 송씨는 "지금까지 곤충 요리를 잘 먹어주는 건 사위다. 내가 일하는데 든든한 지원군이다"며 "사위는 내가 주는 건 다 잘 먹는다"고 행복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이어 조영구가 좋아하는(?) 곤충 요리를 나열했다. 귀뚜라미 미숫가루부터 굼벵이 현미 누룽지 탕수육, 누에 탕수육, 메뚜기 새알 미역국, 굼벵이 모둠 채소 피클, 귀뚜라미 머핀 등이 그것이다.


특히 조영구는 모둠 곤충 피자의 토핑이었던 매미를 먹었을 때 기억을 떠올리며 "매미 큰 거를 무니까 뭔가가 튀어나오더라. 못 먹겠다고 뱉어 버리고 싶었는데 실망할 거 같아서 무조건 맛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조영구는 "설날이 되면 떡국을 먹는데 어머니가 지단으로 곤충을 고민한다. 이제 그만 먹을 때도 됐는데. 귀뚜라미는 이제 그만 먹고 싶어서 거짓말했던 걸 솔직히 말씀드리려고 한다"며 13년 만에 진실을 고백하기로 결심한 이유를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그동안 행복해하시는 모습에 말할 용기가 안 났는데 오늘은 진심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Naver TV '아이콘택트'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