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층간소음' 억울하다 해명한 안상태 아내에 '2차 폭로'하며 반박한 피해자
'층간소음' 억울하다 해명한 안상태 아내에 '2차 폭로'하며 반박한 피해자

인사이트Instagram 'ahnsangtae_official'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개그맨 안상태와 층간소음 문제를 놓고 치열한 설전을 벌이고 있는 피해자 측이 다시 한 번 입장을 밝혔다.


그는 안상태가 자신을 이상한 사람으로 몰고갔다며 억울함을 표했다.


최초 논란은 지난 12일 피해자 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층간소음 좀 제발 조심해 주세요'라는 글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이후 댓글을 통해 A씨의 윗집 주민이 안상태 가족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신 28주차인 A씨는 지난해 3월 안상태의 아랫집으로 이사했다. 예민한 시기 밤낮 구분없이 울려대는 물건 던지는 소리, 발망치, 뛰는 소리 등 때문에 고통을 받았고 남편이 2번 찾아가 주의를 부탁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층간소음 피해를 주장한 A씨가 직접 캡처해 공개한 사진 / 안상태 아내 SNS


인사이트층간소음 피해를 주장한 A씨가 직접 올린 글 캡처 /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나 A씨는 안상태가 그의 남편에게 "이렇게 찾아오는 것은 불법"이라고 말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또 안상태 아내의 인스타그램엔 아이가 트램폴린 위에서 뛰거나 매트도 없는 거실에서 플라스틱 구두를 신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글이 일파만파 퍼지자 안상태 아내 조모씨는 "억울하다"며 글을 게재했다.


그는 "엘레베이터에서 만나면 아무 말씀도 안 하시고 제 인스타그램 사진을 악의적으로 캡쳐해 공개적으로 글을 올리는걸 보며 많이 놀랐다"라며 "저를 비난할 의도로 너무 나쁘게 쓰셨던데 그 글만 보고 다 믿진 말아달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층간소음 피해를 주장한 A씨가 직접 캡처해 공개한 사진 / 안상태 아내 SNS


조씨는 "그 후로도 화가 많이 나셨는지 관리실, 경비실, 다 동원해 하루가 멀다하고 찾아오고 벨이 울려서 저희도 스트레스가 심한 상황"이라며 "옆집 인테리어 공사에도 우리 집으로 민원이 온다"고 토로했다.


이에 A씨는 "아내분 인스타에 쓴 해명글 봤는데 매일 댁에 찾아가지 않았고 정확히 3번 찾아갔다"며 "찾아갈 때마다 공손하게 두손모아 말씀드렸는데, 얼굴 붉히며 이렇게 찾아오는 것 불법이라더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애를 묵어놓냐며 위협적으로 얘기하며 저희 남편에게 야단치듯 말했다. 그 이후로 고소라도 당할까 더이상 찾아보지 않았고 제3자를 통해 전하는 방법밖에 없다는 생각에 관리사무소로 연락 드렸다"고 하소연했다.

댓글